ID 기억하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글로벌 홈페이지를 시작페이지로
 
  나눔터
  포토앨범
  공지사항
 
 
홈  선교회쉼터  나눔터
 
 
 
 이름  |
  인팅화 (yinth@naver.com)
 작성일  |   2009-01-05 [10:27]
 첨부  |   2009010201134_1.jpg (45.7 KB)  
 제목  |

강남세브란스 암센터 이희대 소장님

Hit : 1473

안녕하세요? 윤정화입니다.^^
어제 주일 목사님께서 소개해 주신 기사를 스크랩해서 올려봅니다.

그리고 맨 아래에 또다른 기사 하나를 덧붙입니다.
같은 맥락의 내용입니다.

[토요 인물기행] 
"사람 죽이는 건 암세포가 아니라 절망" 
암 고치는 '말기암 의사'
이희대 강남세브란스 암센터 소장
두 지팡이 짚으며 환자 만나
6년전 대장 절반 잘라내는 수술 11번 재발
간과 골반뼈에 전이 매주 2~4건 유방암 수술 집도
4기 암을 재생의 5기로 "함께 치료받으며 용기줘서 편해" 
전국 말기 환자들 많이 찾아와 '항상 즐겁고 매사 감사를' 당부

그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골반으로 전이된 암(癌) 때문에 한쪽 다리를 못 쓰게 되어 양쪽에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는 것 말고는 그가 암 환자라는 사실은 찾아 볼 수 없었다. 그는 병원에서 누구보다 맑고 밝았다.

대장암 환자인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암센터 이희대(李羲大·56·외과) 소장 이야기다. 20여 년간 암 치료를 하던 암 전문의가 암에 걸려 싸우고 있는 것이다.

유방암 수술 분야에서 손꼽히는 명의(名醫)인 그는 2003년 1월 대장암 진단을 받았다. 벌써 6년이 지난 일이다. 당시 그는 대장을 절반 잘라내는 수술을 받았다. 이후 항암치료를 받았지만 암은 간과 왼쪽 골반으로 번졌다. 대장암 4기(期), 즉 흔히 말하는 '말기'(末期)가 됐다.

그의 암은 집요했다. 지금까지 모두 11번 재발했다. 이로 인해 간과 골반 뼈 일부를 잘라내는 수술을 5번 받았고, 다섯 번의 고강도 방사선 치료도 받았다. 3~4개월씩 계속되는 항암치료도 두 번 받았다. 그가 환자들에게 처방했던 모든 치료법을 똑같이 받은 것이다. 그의 교수실 한쪽 벽에 걸린 대문만한 크기의 칠판에는 그가 이제껏 받아온 치료가 순서대로 빼곡히 적혀 있다. 더 이상 쓸 칸도 남아 있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

"인생의 모든 고난은 동굴이 아니라 터널입니다. 언젠가는 끝이 있고 나가는 출구가 있죠. 그 고행을 이기면 예전보다 더 행복한 삶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런 희망이 나를 이렇게 버티게 해줬지요."

그는 골반 뼈 전이 암 치료 후유증으로 다리 전체를 관장하는 대퇴신경이 마비됐다. 이 때문에 두 개의 지팡이에 의지해 걷는다. 그럼에도 이제껏 환자 진료를 놓지 않았다. 지금도 매주 2~4개의 유방암 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체력적으로 부담이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는 남들보다 약간 느릴 뿐 수술자체는 더 꼼꼼하게 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많은 의사들이 육체의 질병만 고치려 합니다. 현대의학으로 환자를 낫게 하건 그렇지 못하건 육체와 영혼을 함께 어우르는 치료야말로 진정 환자를 행복하게 하죠. '환자 의사'인 제가 그걸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겁니다."

암을 고치는 의사가 암 환자라는 소문이 나면서 전국의 암 환자들이 그를 찾는다. 상당수가 암이 재발하고 폐나 뼈에 전이된 환자들이다. 하지만 그 앞에서는 "뭘 그런 것 같고 그렇게 시무룩하냐"는 핀잔을 듣기 일쑤다. 

유방암이 척추에 전이돼 이 교수에게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김모(여·67)씨는 "암이 한두 번 재발한 것 가지고는 교수님 앞에서 명함도 못 내민다"며 "의사가 같이 치료를 받으며 용기를 주니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저는 암 환자들에게 치료법이 남아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절대 절망해선 안 된다고 말하죠. 두려움이 골수(骨髓)를 녹여서 면역력을 떨어뜨리거든요."

그는 매주 목요일 저녁 병원 외래에서 암 환자들을 위한 예배시간을 갖는다. 단순한 종교행사로 그치지 않고 암 투병에 대한 요령도 알려주고 질문도 받는 강좌성격의 자리다. 여기에 매주 40~50명의 환자들이 모인다. 작년에는 환자들에게 투병 요령을 알려주겠다는 뜻에서 자신의 투병기를 책으로 펴냈다. 책 제목은 그의 이름을 따서 '희대의 소망'으로 붙였다.

"암이 사람을 죽이는 게 아닙니다. 자신이 갖는 절망 때문에 죽는 거죠. 저는 암에 걸리기 전보다 지금이 더 행복합니다. 작은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알게 됐고, 가족과의 정도 더 깊어졌기 때문이죠."

그는 암과 요즘의 경제난에는 공통점이 있다고 했다. 예측할 수 없이 다가온다는 것과 참기 어려운 고통을 동반한다는 것이다.

"사실 저도 괴로울 때가 있죠. 참을 수 없는 고통으로 죽음의 두려움이 밀려올 때마다 내가 나아서 행복해지는 꿈을 꾸고 그것을 미리 당겨다 갖다 놓습니다. 미래의 기쁨을 빌려와서 지금 누리는 거죠."

그는 건강하게 살았던 사람도 죽고 나서 부검해 보면 몸 속에서 암세포가 나올 때가 많다고 했다. 암세포는 항상 우리 몸 안에 있다는 의미다.

"암은 마음의 병입니다. 마음이 바쁘고 스트레스를 이겨내지 못하면, 그 틈을 타서 암 세포는 자랍니다. 항상 즐겁고, 매사를 감사하게 여기세요. 저를 보세요. 암 4기 상태로 6년 동안 일할 거 다하면서 잘 살지 않습니까. 새로운 암 5기죠. 희망이 우리를 강하게 만듭니다."

***************************************

'암 환자는 암으로 죽지 않는다'

우리들병원 사이버나이프 척추암 클리닉 최일봉 원장이 28년간 암 환자 를 치료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암에 대해 쉽게 풀어쓴 `암 환자는 암으로 죽지 않는다'(열음사 刊)를 22일 발간했다.

그는 이 책에서 위암과 췌장암 환자의 83%가 영양실조 증상을  보이고,  실제로 전체 암 환자의 20% 이상은 직접 사망원인이 영양실조였다는 미국 자료를  인용하면서 암에 대해 미리 겁먹지 말 것을 주문하고 있다.

암 환자들의 심리적 불안감에서 나오는 식욕부진에 따른 극심한 영양실조가 암 환자의 주된 사망원인이 라는 게 최 원장의 주장이다.
    
최 원장은 "암환자가 암 때문이 아니고, 죽음의 공포 때문에 굶어 죽는다는  진실을 아무도 말해주지 않기 때문에 펜을 들었다"고 말했다.

최일봉 원장은 국내 방사선종양학과 1세대로 온열치료와 사이버나이프 등을  이용한 암치료 분야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가톨릭대 성모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주임교수와 센터장을 거쳐, 현재 우리들병원 사이버나이프 척추암 클리닉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미국 배준우, 김은희 집사님네 소식 (사진 첨부)  1

글로벌선교회

2010-11-20

7176

22

   주께서 십자가에 달리시던 날의 세 죄수(4)

인팅화

2009-02-18

1211

21

   주께서 십자가에 달리시던 날의 세 죄수(3)

인팅화

2009-02-18

1290

20

   주께서 십자가에 달리시던 날의 세 죄수(2)

인팅화

2009-02-18

4447

19

   주께서 십자가에 달리시던 날의 세 죄수(1)

인팅화

2009-02-16

1333

18

   땅을 잃고 하늘을 찾은 사람 

인팅화

2009-01-23

1332

17

   이 사람은 누구일까요?  1

인팅화

2009-01-20

1185

16

   로마 카톨릭 사상 평가 

인팅화

2009-01-13

1104

15

   강남세브란스 암센터 이희대 소장님 

인팅화

2009-01-05

1474

14

   새해인사

하늘바다

2009-01-02

1098

13

   이 정도면 1등 신랑감 아닌가요? 

인팅화

2008-12-29

2151

12

   메리 크리스마스 ^^

바람과 구름

2008-12-22

1123

11

   birthday party for Jesus

인팅화

2008-12-22

1152

10

   골프 선수 최경주씨

인팅화

2008-12-21

1450

9

   글로벌 선교회 장서(藏書)

인팅화

2008-12-10

1729

8

   실로암 안과 김선태 원장님 1

인팅화

2008-12-01

1401

[1] [2] [3] 4 [5] 
 
 
 
개인정보취급방침